ARCHITECTURE. 이현재 二賢齋

ARCHITECTURE. 이현재


현무암 벽돌과 하얀색 도장의 만남. 옷차림이 유행에 민감하듯이 건축물 또한 누군가의 리드를 (보통은 건축가) 따라서 움직이는 편이다. 최근에는 투 톤, 그러니깐 두 가지 재료를 적절하게 배치하는 건축 시공 방법이 유행인 듯하다. 이번에 만난 군산 미장동 주택 또한 두 가지 외장재를 적절하게 조합한 멋진 주택이었다. 주택 이름은 '이현재 二賢齋'


아파트 생활을 오랫동안 하면서 실제로 경험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서 주택을 지었다. 특히 딸아이들이 아파트 생활로 인해 윗집과 아랫집 눈치를 보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주택을 건축할 생각을 했다고 한다. 따라서 주택 이름에 자녀의 돌림자 이름을 넣어 자녀들이 마음껏 뛰고 놀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최선을 다했다. 이번 촬영 프로젝트에서는 매끈한 매스와 재료 분리를 중점적으로 살펴보면서 임했다. 주간부터 야간까지 이어진 촬영은 평소 촬영보다 더 큰 에너지를 요구하지만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구도와 색감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선행되어야 하는 수고로움이다. 그래서 그런지 클라이언트도, 건축사진작가인 나도 서로가 원하는 사진으로 잘 표현된 것 같다.


아파트 사이에 보란 듯이 건축된 이현재는 중정 마당이 특징적이며 2층에서 1층 전경을 바라볼 수 있는 조망권이 확보되어 있는 것이 이색적이다. 1층과 2층의 공간을 확실하게 분리함으로서 1층은 가족 간의 공유 공간, 2층은 서로의 프라이빗 한 거주 공간으로 활용된다. 특히 방마다 코너 창호를 설치해 외부로부터 드라마틱 한 장면을 끌어오는 것이 흥미롭게 느껴졌다.


자주 방문했던 도시, 군산이라서 그랬던 걸까? 마음이 편안하여 오로지 건축을 바라보며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Edited by 포토그랩 Designed by 걸리버하우스  Photo by 김진철


Instagram. @fotoglab_official

Photo by kim jin cheol (@rawkkim)



포토그랩 아카이브

FOTOGLAB ARCHIVE


건축사진 촬영문의



0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