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TECTURE. 누리집

ARCHITECTURE. 누리집


주택에서 삶을 누렸으면 하는 바람으로 건축한 대구 현풍의 누리집. 백고벽돌의 우아하면서 단단한 느낌과 알루미늄 징크의 절묘한 조합으로 탄생한 주택이다. 이번 촬영 현장은 건축주가 살고 있지 않는 것부터가 특별하다. 설계와 시공을 맡은 걸리버하우스는 주택에 관심 있는 사람들을 위한 오픈 하우스를 건축했다. 주택 생활을 꿈꾸는 사람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주택이라고 볼 수 있다.


우리는 아파트 생활에 매우 익숙하게 살고 있으나, 때때로 나만의 마당을 갖고 있는 혹은 내가 생활하기 좋은 공간을 갖고 있는 주택을 상상한다. 아마도 주택을 짓는 것이란 평생의 꿈일지 모르겠다. 아파트가 우리나라 사람들의 삶의 깊은 곳까지 들어온 순간 우리는 윗집, 아랫집을 구분하며 눈치 보고 살고 있다. 내 집에서 나도 모르게 행동들이 통제되고 있던 것이다. 아파트가 가장 효율적인 거주 공간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어쩌면 가장 불편한 공간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이번 촬영 현장 누리집을 통해서 생각해본다. 아마도 주택을 촬영할 때마다 스치는 생각이라고 본다.


보통 주택 촬영은 건축에 쓰이는 자재들이 돋보일 수 있도록 신경 쓴다. 외장재와 내장재 그리고 조명과 같은 자재들은 하나의 건축이 완성되는데 꼭 필요한 필수 요소들이다. 특히 벽과 바닥 그리고 타일 등은 건축주 또는 클라이언트가 꼼꼼하게 살펴보는 항목 중 하나이다. 따라서 클라이언트가 따로 요구하지 않아도 포토그랩에서는 이 자재들이 돋보일 수 있도록 촬영 단계에 신경을 많이 쓰며 촬영하고 있다.


걸리버하우스의 오픈 하우스에 방문하고자 한다면 여기 링크를 클릭하면 예약을 잡을 수 있다. 주택에 관심이 있다면 기회를 만들어 보자.



Edited by 포토그랩 Designed by 걸리버하우스  Photo by 김진철


Instagram. @fotoglab_official

Photo by kim jin cheol (@rawkkim)



포토그랩 아카이브

FOTOGLAB ARCHIVE


건축사진 촬영문의



0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